edit

Korean Standard classification of occupations

It is the job classification that systematically types what individuals are doing for income (economic activities) according to the type of work performed, and the Korean Standard Classification of Occupations (KSCO) is standardized to suit the job structure and status of Korea.

The Korean standard occupation classification is based on the ability to carry out the tasks and tasks of a given job, and is considering the job level and type of job. Skill level refers to the height of job performance, which is determined by regular education, vocational training, vocational experience, and innate ability and socio-cultural environment. Skill specialization relates to the field of knowledge required to perform a task, the tools and equipment used, the raw materials input, and the types of goods or services produced.

An occupation is a group of jobs that have similar task similarities. Distinguishing a set of tasks from other occupations and classifying them into the same profession presupposes a degree of similarity, which is equivalent to presenting job-specific job exclusivity that defines different tasks. However, it is very difficult to determine task-specific similarities and exclusivity due to the complexity of job performance conditions and the gap in job scope due to differences in the size of the enterprise.

The criteria for task similarity include knowledge, experience, and skill required by the person performing the task, as well as the skill requirements required by the person performing the task. Sometimes, the characteristics of companies where professionals mainly work, the process of production, or the final output, are important. Non-similar jobs can be called different jobs because the requirements of exclusivity are met, and if the labor market formation varies from job to job, it can be said that they have the most obvious exclusivity.

In addition, the size of employment by job is also a realistic criterion in the task categorization criterion. The Korean Standard Occupational Classification was established based on the employment of at least 1,000 people in the class unit, and 5,000 to 10,000 people are believed to be distributed in the class with a large number of employees.

수입(경제활동)을 위해 개인이 하고 있는 일을 그 수행되는 일의 형태에 따라 체계적으로 유형화 한 것이 직업분류이며, 우리나라 직업구조 및 실태에 맞도록 표준화한 것이 한국표준직업분류(KSCO, Korean Standard Classification of Occupations)이다.

한국표준직업분류는 주어진 직무의 업무와 과업을 수행하는 능력(the ability to carry out the tasks and duties of a given job)인 직능(skill)을 근거로 편제되며, 직능수준과 직능유형을 고려하고 있다. 직능수준(skill level)은 직무수행능력의 높낮이를 말하는 것으로 정규교육, 직업훈련, 직업경험 그리고 선천적 능력과 사회 문화적 환경 등에 의해 결정된다. 직능유형(skill specialization)은 직무수행에 요구되는 지식의 분야, 사용하는 도구 및 장비, 투입되는 원재료, 생산된 재화나 서비스의 종류와 관련된다.

하나의 직업(occupation)은 직무상 유사성을 갖고 있는 여러 직무(job)의 묶음이다. 어떤 직무의 집합을 여타 직업과 구별하고 동일한 직업으로 분류하는 것은 유사성의 정도에 대한 판단을 전제로 하는데, 이는 직무상 서로 다른 것을 규정하는 직업별 직무 배타성(exclusivity)을 제시하는 것과 같다. 그런데 현장에서 일어나는 직무수행 조건의 복잡성과 기업규모의 차이 등에 따른 직무범위의 격차 때문에 직무별 유사성과 배타성을 판별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작업이다.

직무 유사성의 기준에는 해당 직무를 수행하는 사람에게 필요한 지식(knowledge), 경험(experience), 기능(skill)과 함께 직무수행자가 입직을 하기 위해서 필요한 요건(skill requirements) 등이 있다. 때로는 직업 종사자가 주로 일하는 기업의 특성, 생산 과정이나 최종 산출물 등이 중요할 때도 있다. 유사하지 않은 직업은 배타성의 요건이 충족되어 상호 다른 직업이라고 할 수 있으며, 직무별로 노동시장의 형성이 다른 경우에는 가장 분명한 배타성을 갖는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직무 범주화 기준에는 직무별 고용의 크기 또한 현실적인 기준이 된다. 한국표준직업분류에서는 세분류 단위에서 최소 1,000명의 고용을 기준으로 설정하였으며, 고용자 수가 많은 세분류에는 5,000∼10,000명이 분포되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Titles
  • Korean Standard classification of occupations
  • 한국표준직업분류
KOS Type
Subject
Languages
  • ko
Created 1963
URI http://bartoc.org/en/node/20093
Homepage http://kssc.kostat.go.kr/
License
Format
Publisher
Address
  • 189
  • Cheongsa-ro, Seo-gu
  • Daejeon
  • 35208
  • Republic of Korea
Languages
  • ko